메뉴보기

NEWS

바이오제네틱스, 세계 최초 담도암 표적항암제 ‘바리티닙’ 국내 독점 라이선스 확보

관리자 │ 2019-02-27

HIT

226

▲바이오제네틱스 안주훈 대표와 아슬란 CEO 칼 퍼스가 담도암 표적항암제 바리티닙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했다.




바이오제네틱스는 항암제 전문 글로벌 제약사 아슬란(Aslan)이 개발중인 표적항암제 ‘바리티닙(varlitinib)’에 대한 국내 독점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바이오제네틱스는 아슬란의 바리티닙에 대한 국내 모든 권리를 포괄적으로 확보하게 됐다. 


바리티닙은 현재 담도암에 대해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임상을 진행중이며 결과에 따라 아슬란은 올해 안에 미국과 다른 주요지역에 허가신청을 계획하고 있다. 이 항암제는 미국 FDA에서 희귀의약품으로 지정 받았고 국내에서도 긴급도입이 필요한 개발단계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된 바 있다.


담도암은 현재 세계적으로 적당한 치료제가 없고 예후도 매우 좋지 않은 종양이다. 바이오제네틱스 관계자는 “바리티닙이 발매되면 담도암으로 고통받는 환자들 삶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며 “이 제품의 담도암에 대한 예상 글로벌 매출은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바이오제네틱스는 이번 계약을 통해 바리티닙의 추가 적응증인 대장암·유방암 치료에 관한 권리도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향후 이 신약 개발이 완료될 경우 블록버스터 항암제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바리티닙은 암세포 성장 수용체인 HER1·HER2·HER4를 동시에 저해할 수 있는 다중표적 항암 신약이다. 암세포 성장 수용체는 다양한 암종에서 나타나며 암세포의 과도한 분화와 성장의 조정불능을 일으켜 항암 치료의 타깃이 된다. 이 신약은 경구투여가 가능한 장점을 가지고 있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아슬란은 2010년 설립된 글로벌 임상단계의 항암제 개발에 전문 특화된 회사로 미국 나스닥과 대만 증시에 상장돼 가치가 입증됐다. 바이오제네틱스 관계자는 “아슬란은 바리티닙 이외에도 다양한 항암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바이오제네틱스와 파트너쉽 확장을 위한 다양한 협의가 진행중”이라고 말했다.


아슬란은 지난 2015년 국내 한 제약사와 담관암에 한정해 바리티닙 개발 및 상업화 계약을 맺은 바 있으나, 좀더 포괄적인 계약을 모색한 아슬란사는 기존 계약을 해지하고 바이오제네틱스와 바리티닙의 모든 적응증에 대한 독점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한 것이다.


바이오제네틱스는 2018년 사명을 유니더스에서 변경하고 제약 바이오 부문에 신규 진출한 회사다. 지난해 5월 바이오마커를 이용한 항암제 개발 전문회사인 웰마커바이오와 대장암에 대한 이익분배형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12월에는 프리진으로부터 Car-T세포 치료제를 도입해 국내에서 연구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김성훈기자 bevoice@sedaily.com 








이전글 항암 신약 후보 'BCT-001' 바이오마커 발굴 나선다
다음글 바이오케스트, 암성장 억제 ‘대사항암물질 원천기술’ 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