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NEWS

바이오제네틱스, 표적항암제 'K-MASTER사업단' 위암 임상과제 선정

관리자 │ 2019-05-13

HIT

305

표적항암제 ‘바리티닙’이 정밀의료기반 암 진단·치료법 개발 사업단(이하 K-MASTER 사업단)이 추진하는 위암 임상시험 과제 대상 약물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임상과제로 선정된 ‘바리티닙’은 글로벌 제약사 아슬란(Aslan)이 개발 중인 표적항암제로 바이오제네틱스(대표이사 안주훈, 하관호)가 국내 독점 라이선스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임상시험은 유망 항암신약을 대상으로 위암에 대한 2차 치료제로서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하는 것으로 바리티닙 외 현재 각광받는 항암신약인 PD-1, PI3K-beta 억제제가 함께 시험될 예정이다.

바이오제네틱스 관계자는 “아슬란이 위암에 대한 1차 치료제로 바리티닙 임상연구를 진행한 바 있다”며 “바리티닙 투여 환자군에서 무진행 생존율이 개선되는 경향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번 임상은 연세대 의대 세브란스병원 연세암센터 라선영 교수의 주도하에 국내 10개 기관에서 수행될 예정이며 시험약을 제외한 모든 임상비용은 K-MASTER 사업단이 부담한다.

K-MASTER 사업단은 보건복지부 지원을 받아 국내 암 환자 유전자 변이를 분석하고 표적치료제를 매칭한 임상시험을 수행하여 환자 개개인에게 최적화된 암 진단·치료법을 개발하는 사업단이다. 2017년 6월 사업단 출범을 시작으로 암 변이를 표적으로 하는 신약개발을 포함해 다양한 암진단 및 치료제 개발에 나서고 있다.

한편 바리티닙은 바이오제네틱스가 지난 2월 아슬란과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며 국내 독점권리를 보유하고 있으며 담도암에 대해 올 하반기 내 미국FDA 허가신청을 추진중이다.

바이오제네틱스 안주훈 대표는 “ 이번 과제 선정으로 담도암 외 위암에 대해서도 추가적응증이 기대되는 상황”이라며 “더불어 글로벌 신약 추가적응증 연구가 국내 임상연구진에 의해 이뤄져 큰 이의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 http://www.yakup.com/news/news.html?mode=view&nid=230354





이전글 '경남제약 인수 9부능선' 바이오제네틱스, 어떤 회사?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